본문 바로가기

"저기요"…처음 본 여성 답없자 10분간 따라다닌 현직 경찰

중앙일보 2021.05.25 14:01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술에 취한 상태로 모르는 여성을 쫓아다닌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인천경찰청 기동대 소속 A(30) 경장을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 경장은 전날인 24일 오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 한 거리에서 20대 여성 B씨를 쫓아가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장은 당시 처음 본 B씨에게 "저기요"라고 말을 걸었으나 답이 없자 10여분 간 따라다니며 "같이 러닝해요" 등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 경장은 B씨 친구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다만 경찰은 A 경장이 술에 취한 상태라 우선 귀가 조처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장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며 "추가 조사를 거쳐 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 또는 지속적 괴롭힘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A 경장을 인천 강화경찰서로 인사 조치했다. 또 감찰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징계위 회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