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군 부사관, 휴가 나들이 중 급류에 휩쓸린 어린 남매 구해

중앙일보 2021.05.25 13:36
물에 빠진 아이들 구조한 마갑열 상사. 50사단 제공=연합뉴스

물에 빠진 아이들 구조한 마갑열 상사. 50사단 제공=연합뉴스

 
육군 부사관이 휴일 나들이 중 물에 빠진 초등학생 남매를 구했다.
 
25일 육군 제50사단에 따르면 기동대대 소속 마갑열(42) 상사가 지난 23일 오후 4시께 경북 예천군 내성천에서 급류에 휩쓸린 어린 남매를 발견해 구조했다.
 
경북도청 신도시에 사는 이 남매는 당시 부모와 함께 내성천을 찾아 물놀이하던 중 최근 많이 내린 비로 유속이 빨라진 물에 떠내려갔다.
 
남매 아버지가 다급하게 아이들을 쫓아갔지만 따라잡지 못했고, 아이들은 어른 가슴 정도 되는 깊이 물에서 풀을 잡고 간신히 버티고 있었다.
 
근처에서 가족과 함께 산책하던 마 상사는 “살려주세요”라는 여자아이 외침을 듣고 주저 없이 하천으로 뛰어들었다.
 
마 상사는 두 아이를 모두 등에 업거나 품에 안고 나오려 했으나 물살이 강해 그대로 버티다 뒤따라온 남매 아버지에게 남자아이를 넘기고 여자아이를 물 밖으로 무사히 데리고 나왔다.
 
이 일은 남매 아버지가 “아이들을 구조한 후 연락처도 안 주고 가려는 분을 한사코 붙잡아 군인임을 알게 됐다. 정말 고마운 의인이다”고 부대에 연락해 알려졌다.
 
마 상사는 “국민 생명을 지켜야 하는 군인으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군인이라면 누구라도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0년 특전사 하사로 임관해 2004년 중사로 전역한 후 2005년 다시 기갑병과 하사로 임관해 현재 기동대대에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