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년 수출기업 수, 처음으로 감소...10대 기업 의존 더 커져

중앙일보 2021.05.25 12:34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수출기업 수가 전년보다 감소했다. 상위 10대 기업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더 커졌다. 25일 통계청과 관세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잠정)’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수출 기업 수는 9만7012개로 전년보다 0.4% 줄었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 감소한 것이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수출기업 수는 1년 전보다 3.1% 증가한 885개, 중견기업은 8% 늘어난 2194개였다. 그러나 중소기업은 0.6% 줄어든 9만3933개를 기록하며 전체 수치를 끌어내렸다.
자료: 통계청ㆍ관세청

자료: 통계청ㆍ관세청

김대유 통계청 소득통계과장은 “수출 기업 수는 그동안 수출액과 관련 없이 꾸준히 느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례적”이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새로 수출 산업에 진입하는 중소기업 수가 준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한국의 전체 수출액은 5112억 달러로 전년보다 5.5% 감소했다. 대기업 수출액(3225억 달러)은 7.3%, 중견기업(933억 달러)은 0.3%, 중소기업(955억 달러)은 4.4% 각각 줄었다. 절대 규모만 살펴보면 중소ㆍ중견기업보다 대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타격을 더 받은 셈이다. 
자료: 통계청ㆍ관세청

자료: 통계청ㆍ관세청

하지만 수출액 상위 10대 기업의 무역 집중도는 증가했다. 전체 수출액에서 상위 10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35.4%로 전년보다 0.8%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상위 100대 기업의 비중은 63.2%로 0.5%포인트, 상위 1000대 기업의 비중은 82.4%로 0.1%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김 과장은 “,반도체 수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10대 기업의 무역 집중도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의 전체 수입액은 4600억 달러로 전년보다 7.2% 줄었다. 유가 하락 등에 따라 원자재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대기업의 경우 원자재 수입이 23.6% 급감했고, 중견기업(-6.2%), 중소기업(-7.1%)도 높은 감소세를 보였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