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건드려 또 中 경제보복? 靑이호승 "너무 앞서나갔다"

중앙일보 2021.05.25 10:20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때와 같은 경제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경제보복 얘기는) 너무 앞서나간 예측이라고 본다"라며 "중국은 지리적으로도 인접해 있고 무역, 그리고 해외 투자 면에서 매우 중요한 경제 협력 대상국이다. 그래서 한국은 중국과 상호 호혜적인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이 '포괄적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한국을 백신 생산 허브라고 만들자고 하는 우리의 비전과 미국의 입장이 일치한 것"이라며 "국내 생산 백신의 양을 늘리고 백신 관련 기술 수준을 높이면 중장기적으로 국내 방역능력 향상이나 대외 협상력 강화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모더나사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단순한 병입 작업만 맡겼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을 보고 놀랐다"며 "백신 원액을 들여와 완제품을 만드는 것은 결코 단순한 기술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또 '한국 기업들이 44조원 투자계약을 발표한 것에 비하면 우리가 얻은 것이 적다'는 지적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삼성, 현대차, SK, LG 기업인들을 공동기자회견에 초대해 '땡큐'를 세 번 연발하지 않았나"라며 "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미국이 인정하는 파트너가 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는 "많은 건의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경제적인 면뿐 아니라 국민 정서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며 "제가 전망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