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日 ‘여행금지’ 최고단계 상향조정…도쿄올림픽 차질 빚나

중앙일보 2021.05.25 06:05
일본 도쿄도 스미다(墨田)구의 한 건물에 도쿄올림픽 홍보물이 설치된 가운데 근처에 보이는 신호등에 적신호가 켜져 있다. 연합뉴스

일본 도쿄도 스미다(墨田)구의 한 건물에 도쿄올림픽 홍보물이 설치된 가운데 근처에 보이는 신호등에 적신호가 켜져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일본에 대해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를 권고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에 대한 기존 여행경보 3단계인 ‘여행재고’에서 4단계인 ‘여행금지’ 권고를 발령했다고 공지했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순이다.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정부가 올림픽 개최를 코앞에 둔 일본에 대한 여행금지를 권고한 것은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국무부는 권고문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때문에 일본에 대해 4단계 여행 경보를 내렸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는 것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CDC는 국가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으로 나누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여행금지 권고가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개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도쿄 올림픽 개막일은 7월 23일이다.  
 
일본은 하루 확진자 수가 4000명대까지 늘어나고 있으며,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3번째 긴급사태가 발효된 상황이다. 현재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72만2938명, 누적 사망자는 1만2420명이다.
 
이렇듯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일본은 국내외적으로 도쿄 하계올림픽 취소 압박에 받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강행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런 확산세에도 “안전·안심 대회를 하고 싶다”며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역시 각국의 우려에도 올림픽 개최를 밀어붙이는 분위기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일본과 함께 스리랑카도 여행금지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이 자국민의 여행금지 국가로 등재한 나라는 캐나다, 프랑스, 이스라엘, 독일, 멕시코, 러시아, 북한, 이란, 미얀마 등 151개국에 달한다. 한국은 2단계, 중국은 3단계를 그대로 유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