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저렴한 보험료로 산업재해와 질병 보장 … 5인 미만의 사업장도 가입 가능

중앙일보 2021.05.25 00:05 8면
교보생명은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에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서비스를 실제로 상품화한 단체보험 상품 두 가지를 출시했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에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서비스를 실제로 상품화한 단체보험 상품 두 가지를 출시했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이 5인 미만 사업장도 가입할 수 있는 단체보험 상품 두 가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무)교보하이클래스기업보장보험’과 ‘(무)교보단체보장보험’이다.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서비스를 실제로 상품화한 것이다.
 

교보생명 두 가지 단체보험 선보여

혁신금융서비스란 기존 금융서비스의 제공 내용·방식·형태 등과 차별성이 인정되는 금융업 또는 이와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를 말한다(금융혁신지원 특별법). 교보생명은 서비스 혁신성, 소비자 편익 증대 여부 등과 같은 엄정한 기준을 거쳐 ‘5인 미만 단체보험’에 대한 금융규제 샌드박스 자격을 얻었다.
 
주요 내용은 2인 이상 5인 미만의 영세 사업장에 대해 근로자 사망, 상해, 질병 등을 보장하는 만기 5년 이하의 단체보험을 판매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보험업감독규정 제7-49조 제2호’에 따라 단체보험의 가입 인원이 5명 이상으로 규정돼 있었다.
 
‘교보하이클래스기업보장보험’은 재해사고와 산업재해를 폭넓게 보장하는 단체보험으로, 기업의 재무 상황에 따라 보험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재해사망, 재해장해와 산업재해사망, 재해입원·수술, 골절치료를 보장한다. 특약을 통해 교통·산업재해, 재해상해, 깁스치료와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의 질병에도 대비할 수 있다.
 
긴급하게 기업의 운영자금이 필요한 경우 적립액 인출을 통해 필요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기업 재정이 악화할 경우 해지환급금으로 남은 기간 보험료를 완납해 직원에 대한 보장을 유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교보단체보장보험’은 저렴한 보험료로 재해와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보장성보험이다. 주계약을 통해 재해사망을, 또 단체별 니즈에 맞는 특약 선택으로 재해골절·입원·수술, 교통·산업재해, 깁스치료와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을 보장받을 수 있다.
 
교보생명은 산재와 질병 등 보험 본연의 보장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차별화된 부가서비스도 제공한다. 사업주는 교보생명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한 법률·노무 이슈 해결 지원서비스, 업종별 특화 교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근로자는 건강검진 예약 대행, 전문의료진에 의한 건강상담 등 ‘단체헬스케어서비스’를 통해 건강 관리에 직접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체보험은 저렴한 보험료로 한 번에 여러 명이 가입할 수 있어 고객 호응이 높았으나 인원 제약 탓에 소규모 사업장은 혜택을 누릴 수 없었다”며, “그동안 단체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던 5인 미만 영세 사업장이 산재 위험에 대한 부담을 덜고 직원의 복리 후생도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수 중앙일보M&P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