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난 화물차" 비유에 이준석 "전기차" 김은혜 "카니발"

중앙일보 2021.05.24 15:21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주자들이 잇따라 자신을 자동차로 비유한 발언을 내놓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첫 시작은 나경원 후보였다.
 
나 후보는 2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자신을 '화물차'로 비유했다. '정치 신예'라고 할 수 있는 다른 당 대표들과 비교해 자신의 강점을 강조하면서 내놓은 발언이었다.
 
나 후보는 ‘이준석, 김웅 김은혜 후보 등 신진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번 당 대표는 멋지고 예쁜 스포츠카를 끌고 갈 수 있는 자리가 아니라, 짐을 잔뜩 실은 화물트럭을 끌고 좁은 골목길을 가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준석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제 차는 전기차라서 매연도 안 나온다"는 글을 올렸다. 나 후보의 '화물트럭' 견제하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전기차는) 깨끗하고, 경쾌하고, 짐이 아닌 사람을 많이 태울 수 있다"며 "내 권력을 나누어줄 수 있는 그런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혜 후보도 "나경원 후보가 신진 후보들을 스포츠카에 비유했는데 화물트럭도 성능이 좋아야 대선에서 사고가 안 생긴다"며 "노후 경유차에 짐을 실으면 언덕길에서 힘을 못 쓰고 운행제한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반격했다.  
 
김 후보는 "제 차는 카니발로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대선 주자들을 태우고 전국을 돌며 신나는 대선 축제를 벌일 생각"이라며 "당의 명운이 걸린 대선, 새 차 타고 씽씽 달려 보려 한다"고 했다.
 

주호영 "뭣이 중한디…운전자가 문제"

 
한편 주호영 당 대표 후보는 이런 신경전 속에 "뭣이 중한디"라는 반응을 보였다. 주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얼마전엔 산(山)이 이슈더니 오늘은 차로 옥신각신"이라며 "차가 아니라 운전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의 모든 힘을 모아도 모자를 때에 차떼고 포떼고 할 때가 아니다"면서 "지금은 우리 모두 신구(新舊)가 하나되어 모든 세대가 하나되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주호영이 분야, 세대, 지역을 아우르는 모든 인재들을 KTX에 태워 가장 빠르게 정권교체의 길로 달려나가겠다"며 "스포츠카든 화물차든, 전기차든, 카니발이든 문재인 운전자를 끌어내리고 베스트 드라이버를 모시는 정권교체 꼭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