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끌어당기는 블링컨 “미, 외교적 관여 준비돼 있어, 공은 북한에”

중앙일보 2021.05.23 23:04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을 거듭 강조하며 북한의 응수를 타진하고 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실제로 관여를 원하는지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며 “공은 북한 코트에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이라고 결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말 새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 북한과 접촉을 위해 북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야 할 시점이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이 유엔이 분명히 금지한 행동에 계속 관여해 제재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외교를 할 준비가 돼 있다”, “문제는 북한”이라며 외교적 해법을 재차 언급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