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정의 쓴소리 "도쿄올림픽, 누가 어떤 권리로 강행할 것인가"

중앙일보 2021.05.23 14:14
재일교포 3세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일본 정부에 쓴소리를 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중앙포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중앙포토

 
손 회장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일본) 국민의 80% 이상이 연기나 취소를 희망하는 올림픽. 누가 어떤 권리로 강행할 것인가"라고 적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5~16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재차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83%로 집계된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 

 
마이니치신문이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40%가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재연기해야 한다"는 답변도 23%였다. 
 
63%가 취소 혹은 재연기 의견을 제시한 셈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일본 내에는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다.
 
손 회장은 지난 21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어느덧 일본도 변이주(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투성이가 돼버렸다"면서 "입국 관리를 엄격히 하지 않은 책임은 무겁다"며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