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태원 상의회장 美경제외교 “이해관계자 자본주의 정착해야”

중앙일보 2021.05.23 13:03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이 21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부 장관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이 21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부 장관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한·미 정상회담에 맞춰 경제외교를 펼쳤다. 올해 초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이후 첫 해외일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사절단에 참여하면서다. 최 회장은 이번 사절단에 참여한 유일한 경제단체장이다.
 
최 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에 참석해 반도체와 배터리·바이오 등 3대 산업의 대미 투자를 확대하고 양질의 일자리와 환경보호 등 지역사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1972년 설립된 BRT는 애플·아마존·월마트·제너럴모터스·존슨앤드존슨 등 미국 200대 대기업 최고경영자로 구성된 경제단체로 전미제조업협회(NAM)·미국상공회의소(USCC)와 함께 미국 3대 경제단체로 꼽힌다.
 
최 회장은 BRT의 조슈아 볼튼 회장, 폴 덜레이니 통상·국제담당 부회장 등과 화상 면담을 갖고 양국 재계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과 볼튼 회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기반을 둔 경영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실효성 있는 방법론을 찾아 나가기로 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고객, 근로자, 거래 기업, 지역 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존중하는 경영이다.
 
최 회장은 “급변하는 국제정세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변화와 소득 격차, 인구감소 등 우리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 경영을 정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한상의와 BRT가 서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BRT와 지속적 논의를 위해 BRT 대표단의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볼튼 회장은 “BRT와 대한상의가 각종 경제·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최 회장은 이에 앞서 20일에도 미 정보통신산업협회(ITI)의 제이슨 옥스먼 회장, 롭 스트레이어 부회장과도 회의를 열고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재편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ITI는 구글·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애플·인텔 등 미국 기업은 물론 SK하이닉스··삼성전자와 대만의 TSMC 등 세계적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된 반도체와 정보통신 분야 전문단체다. 최 회장은 “한국 기업들은 그간 역동적인 대미 투자,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 수소경제와 전기차 배터리 양산,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미국의 든든한 경제 파트너 역할을 해 왔다”며 “정보통신 분야에서도 양국의 산업 경쟁력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 채널을 구축하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