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대 의대생, 관동대학선수권 여자 세단뛰기 우승

중앙일보 2021.05.23 12:02
우치야마 사쿠라. [연합뉴스]

우치야마 사쿠라. [연합뉴스]

도쿄대 재학중인 의대생 우치야마 사쿠라가 일본관동지역대학대항전 육상 여자 세단뛰기에서 우승했다.
 
도쿄대 의학부 6학년인 우치야마는 22일 일본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 기온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00회 일본관동지역대학대항전 여자 세단뛰기 결선에서 12m86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일본 언론들은 "도쿄대 여자 선수가 관동지역대학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우치야마가 최초"라고 전했다.
 
우치야마는 2019년과 2020년 이 종목 4위에 올랐다. 이번이 마지막 출전이었던 우치야마는 우승을 차지하며 졸업하게 됐다. 우치야마는 "(개인 최고 기록인) 13m를 넘는 게 목표였다. 기록상으로는 목표를 넘어서지 못했다. 이 정도 규모의 대회에서 우승하는 건 처음이다. 정말 기쁘다"라고 말했다.
 
고교 시절 멀리뛰기 선수로 인터하이(전국고교선수권)에 출전했던 우치야마는 도쿄대 의학부에 진학한 뒤 3학년 때부터 세단뛰기로 주종목을 바꿨다. 2019년 일본대학선수권에서 13m를 뛰어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우치야마는 "2019년 관동지역대학대항전에서 4위를 하고도 주목받았다"며 "'내가 도쿄대생이 아니었으면, 기사화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결과를 내자'고 다짐했다"고 털어놨다.
 
세계와 격차는 크다. 세계 기록은 1995년 이네사 크레베츠(소련)가 세운 15m50이다. 아시아 기록은 14m69. 같은 날 스페인에서 열린 대회에선 세계랭킹 1위 율리마르 로하스(베네수엘라)가 15m43으로 우승했다. 그러나 명문대학에서 운동을 병행하는 선수라는 점에서 큰 화제가 됐다.
 
우치야마는 대학 졸업 이후 의사의 길을 걷는다. 우치야마는 "지금은 내게 보너스 스테이지다. 가을에 열리는 일본대학선수권에서 꼭 13m를 뛰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