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 엄수

중앙일보 2021.05.23 11:52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이 엄수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지도부가 6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지도부가 6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11시부터 노 전 대통령의 기일을 맞아 치러진 추도 행사는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 주제로 진행됐다. 
 
추도식에는 대선주자인 이낙연·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일 묘역을 참배했고, 이날은 참석하지 않았다. 
 
정당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정의당 여영국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김해가 지역구인 민홍철·김정호 의원 등이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에 이어 야권에서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정부 및 지자체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 이철희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방문했다. 
 
참여정부 시절을 함께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전 총리, 김두관·추미애 전 장관도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말했다. 
 
추도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해 진행됐으며, 노무현 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중계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