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르소·주민규 득점' 제주, 성남과 2-2 무승부

중앙일보 2021.05.22 16:30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 유니이티드가 성남FC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제주는 2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K리그12021 18라운드에서 성남과 2-2로 비겼다. 최근 7경기 연속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시즌 전적 4승10무4패를 기록했다. 승점 22점. 6위에 머물렀다. 상대 선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탓에 격리에 들어갔던 성남은 3주 만에 나선 경기에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그러나 승점 1점을 더하며 17점을 쌓았고, 강원FC를 끌어내리고 9위로 올라섰다.  
 
전반에만 4골이 터졌다. 제주는 전반 3분, 외국인 선수 제르소와 자와다가 선제골을 합작했다. 자와다의 패스를 받은 제르소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제르소의 시즌 첫 골. 자와다는 첫 공격포인트 획득읻다.  
 
성남은 전반 12분만에뮬리치를 투입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6분 제주가 코너킥 상황에서 홍성욱이 자책골을 기록하며 1-1 동점을 만들다. 그러나 제주는 전반 35분 제르소의 크로스를 주민규가 머리로 밀어 넣으며 다시 앞서갔다. 주민규는 시즌 9호골. 리그 득점 부문 공동 1위에 올랐다.  
 
그러나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교체 투입된 뮬리치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오른발 슛으로 득점해냈다. 후반전 두 팀은 공세를 펼쳤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제주는 이창민의 중거리 슛, 주민규의 헤딩 슛이 골대를 벗어나며 아쉬움을 날렸다. 추가 시간도 두 팀의 득점은 없었다.  
 
안희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