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킥보드 단속중인데…만취 운전자, 행인 들이받았다

중앙일보 2021.05.20 21:02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이용 규제를 강화하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이 시작된 지난 13일 킥보드 보다는 서울시의 공유 자전거 일명 따릉이 이용자들이 증가 했다. 김상선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이용 규제를 강화하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이 시작된 지난 13일 킥보드 보다는 서울시의 공유 자전거 일명 따릉이 이용자들이 증가 했다. 김상선

술을 마신 상태에서 전동킥보드를 몰던 20대 남성이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정부는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지난 13일부터 전동킥보드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현재는 계도기간이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4시6분께 전동킥보드 운전자 A씨가 40대 여성 행인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행인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를 일으킨 A씨는 사고 당시 만취 상태로, 혈중알코올농도는 0.111%였다. 이는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한다. 헬멧도 착용하지 않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A씨를 특가법(위험운전치상) 혐의 등으로 입건하고 곧 조사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전동킥보드와 연관된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정부는 도로교통법을 통해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16세 이상만 취득할 수 있는 '제2종 원동기장치 자전거면허' 이상의 운전면허증을 보유해야 전동킥보드를 운행할 수 있도록 하고, 무면허로 전동킥보드를 몰면 범칙금 10만원을 부과하도록 했다.
 
헬멧 등 보호 장구를 갖추지 않을 경우 범칙금 2만원, 두 명 이상이 함께 탑승하면 범칙금 4만원이 적용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