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5시리즈 그냥 비싼 차가 아냐, 진정한 프리미엄"

중앙일보 2021.05.20 18:22
지난해 국내 출시한 BMW의 5시리즈는 '2021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에서 올해의 럭셔리 부문 상을 받았습니다. 

[2021 중앙일보 올해의 차] '올해의 럭셔리' 수상작

 
5시리즈는 올해 중앙일보 COTY 심사위원으로부터 외관·실내 디자인은 물론 소재·기능성·주행성능 등 모든 부문에서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김기태 오토뷰 PD는 "5시리즈는 한국 소비자가 좋아하는 구성을 잘 갖췄다"며 "주행성능은 물론 승차감,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정숙성 등이 우수하다. 세계 판매 1위를 한 이유가 있다"고 했습니다. 
 
5시리즈는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모델입니다. 이에 대해 김 PD는 "BMW는 본사 차원에서 국내 소비자의 목소리를 잘 듣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중앙일보가 자동차 전문가 오토뷰 김기태 PD와 함께 진정한 프리미엄 세단 BMW 5시리즈가 '2021년 올해의 차' 럭셔리 부문을 수상하게 된 배경과 이유를 밝힙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