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빌 게이츠, 이혼 발표 16일만에 등장…왼손엔 결혼반지 반짝

중앙일보 2021.05.20 16:16
빌 게이츠, 이혼 발표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미 상공회의소 영상 캡처. 연합뉴스

빌 게이츠, 이혼 발표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미 상공회의소 영상 캡처. 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19일 이혼 발표 이후 처음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지난 3일 부인 멀린다와 이혼 발표한 지 16일 만이다.  

 
1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의 보도에 따르면 게이츠는 이날 공개된 미 상공회의소 주최 ‘경제 회복 글로벌 포럼’ 영상에서 코로나19 사태 및 백신 접종, 기후변화 대응, 경제 전망 등과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게이츠는 18~19일 진행된 이 포럼의 마지막 연사로 영상에 등장해 수잔 클라크 미 상공회의소 회장과 대담하는 형식으로 20여분에 걸쳐 발언했다.
 
영상에서 빌은 평소처럼 차분한 어조로 팬데믹과 관련한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했을 뿐 개인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언론은 그가 왼손 약지에 끼고 있던 반지는 결혼반지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혼 발표 이후 빌 게이츠는 직원과 불륜설 등 다양한 루머에 휩싸여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