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착한기업 키나바, 청년 서포터즈 1기 시상식 개최

중앙일보 2021.05.20 15:43
〈사진〉 (왼쪽부터) 키나바 프렌즈 1기 김예나, 이예지, 키나바 한향원 부사장, 키나바 프렌즈 1기 황소연, 이은빈

〈사진〉 (왼쪽부터) 키나바 프렌즈 1기 김예나, 이예지, 키나바 한향원 부사장, 키나바 프렌즈 1기 황소연, 이은빈

㈜키나바(대표 최강일)는 지난 5월 19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폐자원에너지화에 대한 저변확대를 위해 3주간 활동한 키나바프렌즈(청년 서포터즈) 1기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제2회 GWF2021 그린뉴딜 폐자원 에너지화 포럼’ 행사 이후 진행되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활동에 참여한 50명의 프렌즈 중 각 팀별 1명씩만 참석한 가운데 지난 활동과 최종미션 영상 발표 및 우수 프렌즈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대학생 및 직장인 50명의 청년들로 이루어진 키나바프렌즈는 지난 4월16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3주간 △그린뉴딜 자원순환 △폐기물 폐자원 자원화 △친환경 ESG와 사회적 가치 △폐목재와 미이용 산림 바이오매스 연료화 △축분 및 바이오매스 연료화 △키나바의 사람과 자연공존 등 6가지의 미션 중 한 개를 선택하여 활발한 미션 활동을 수행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생소하면서 어려운 주제인 그린뉴딜 및 폐자원 에너지에 대한 기발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국민 모두가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SNS 홍보 활동을 한 프렌즈에게 최우수 프렌즈상(개인 1명 30만원), 최우수상(1팀 100만원)을 비롯해 우수상(1팀 50만원), 장려상(2팀 각각 30만원)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되었으며, 참가자 전원 수료증과 활동비를 지급했다.
 
최우수 팀은 계명대학교와 대구보건대학교 대학생 5명으로 구성된 9팀이 선정되었으며, 최우수 프렌즈상을 수상한 전예솔 계명대학교 학생은 “프렌즈 미션을 통해 폐자원 에너지에 대한 정보 습득과 팀원들과 영상 및 인포그래픽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확산할 수 있어 재미있고 유익한 경험이었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키나바의 한향원 부사장은 “키나바프렌즈 활동은 가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폐자원 에너지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폐자원 에너지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국민 모두가 행복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