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치단체 지역특화사업 공모선정으로 ‘전문농업인 사회적기업가 발굴·육성’

중앙일보 2021.05.20 14:44
경북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농업관련 사회적경제 주체를 발굴하고 사회적경제기업 창업을 돕기위한 ‘농업군 청도를 살리는 ‘전문농업인’ 사회적기업가 발굴·육성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올해 경상북도 자치단체 지역특화사업 공모 선정으로 총 사업비 4천만원(도비 2천8백만원 군비 1천2백만원)으로 사업을 추진된다.
 
이 사업은 높은 진입장벽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창업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 및 사업주에게 관련 설명회 및 컨설팅을 제공하고, 사회적경제기업으로의 진입 경로를 마련해주기 위한 사업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은 공공이익 추구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기업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이 늘어나면 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청도군의 지역여건을 살려, 전문 농업분야 사회적기업가  
육성을 집중 추진할 계획으로, 군은 다양한 작목별 관내 우수 농업인들이 사회적기업가로의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다함께 잘 살자고 외쳤던 새마을운동의 기운을 받아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가 육성으로 상생하는 지역분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