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도시재생실 폐쇄···吳 조직개편안, 26일 시의회 논의

중앙일보 2021.05.20 11:10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놓은 조직개편안에 대해 서울시의회가 26일 상임위를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이달 중 조직개편안이 통과되길 바랐던 서울시의 입장을 고려해 일정을 잡은 것이다. 다만 최근 시의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 변수다.  
 
서울시의회 관계자는 20일 “서울시가 지난 17일에 제출한 조직개편안을 이날 기획경제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상임위 다음날인 27일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의원총회를 열어 본회의 시기를 조율할 계획이다. 시의회는 전체 109석 중 민주당이 101석을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 의원총회가 본회의 결과로 직결된다.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이 열리면서 오세훈 시장(오른쪽)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이 열리면서 오세훈 시장(오른쪽)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시는 가급적 시의회가 5월 중에 조직개편안을 처리해주길 바라고 있다. 조직개편이 늦어지면 하반기 인사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5월 내에 처리해야 6월 하반기 인사에 조직개편안을 반영할 수 있다”면서 “6월에 처리된다면 인사에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부 여당 의원이 오세훈 조직개편안을 여전히 반대하는 가운데, 어렵게 상임위 일정이 잡혔지만 새로운 변수도 등장했다.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 동안 시의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발생했다. 현재 시의회는 밀접접촉자뿐 아니라 시의원 전원과 직원 350여 명 전원을 검사하고 있다. 
 
시의회 관계자는 “이번 주말까지 검사를 다 받으라고 권고하고 있다”면서 “다음 주 초에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 등을 따져 상임위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할지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개편안, 도시재생실·민주주의위원회 폐지 

서울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과 행정기구 설치 조례ㆍ시행규칙 개정안은 오 시장 체제를 갖추기 위한 인사와 조직 개편이 뼈대다. 주택공급 확대 기조에 따라 주택건축본부를 확대 개편해 주택정책실로 격상하고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도시재생실을 폐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폐지하고 시민협력국을 신설하는 내용도 담겼다.  
 
오 시장을 보좌할 측근들의 자리도 만들어진다. 정책ㆍ공보ㆍ젠더특보 등을 각기 미래전략특보ㆍ정무수석ㆍ정책수석으로 바꾸는 내용이다. 박원순 전 시장 시절 과도하게 늘렸다는 비판을 받은 정무직 특보 자리를 줄인다는 취지도 있다. 현재 미래전략특보에는 오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내정됐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