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3개월 연속감소…코로나19 특수 끝나나

중앙일보 2021.05.20 07:18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의 국내 이용자 수가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4월 기준 넷플릭스의 국내 월간활성이용자(MAU)는 808만3501명으로 전월 823만6288명보다 15만2787명(1.9%) 감소했다.
 
이는 올해 1월 899만3785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3개월 연속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누린 특수가 끝나가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넷플릭스는 1분기 글로벌 신규 가입자가 398만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5% 수준에 그치는 등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이 같은 1분기 실적에 대해 외신들은 넷플릭스가 코로나19 유행 시기 최대 수혜를 입었으나, 백신 접종 확대와 OTT 업체 간 경쟁 격화로 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