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타고 셀카 찍다 꽈당…60만 홀린 뉴스 시선강탈녀 [영상]

중앙일보 2021.05.20 05:00
미국 방송 MSNBC 기자가 생방송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는 와중에 한 여성이 자전거를 타고 셀카를 찍다 넘어지는 모습이 생중계 됐다. [트위터 캡처]

미국 방송 MSNBC 기자가 생방송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는 와중에 한 여성이 자전거를 타고 셀카를 찍다 넘어지는 모습이 생중계 됐다. [트위터 캡처]

미국 방송 MSNBC의 기자가 생방송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다. 그런데 시청자의 시선을 강탈하는 주인공은 기자의 뒤편에 등장한다. 자전거를 탄 한 여성이 한 손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나머지 한 손을 자전거 핸들에서 놓는 순간, 여성는 '꽈당' 바닥에 넘어지고 만다.
 
18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UIP통신 등은 생방송 뉴스 카메라에 우연히 잡힌 한 여성이 '깜짝 스타'가 됐다고 소개했다. 
 
당시 MSNBC 기자는 남부 캘리포니아의 산타모니카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새로운 마스크 착용 지침에 관한 보도를 하고 있었다.    
생방송 뉴스 카메라에 잡힌 여성은 자전거를 탄 채로 셀카를 찍다 넘어지고 말았다. [트위터 캡처]

생방송 뉴스 카메라에 잡힌 여성은 자전거를 탄 채로 셀카를 찍다 넘어지고 말았다. [트위터 캡처]

기자가 생방송 중 뒤늦게 자신의 뒤에서 벌어진 일을 전해 듣고 웃고 있다. [트위터 캡처]

기자가 생방송 중 뒤늦게 자신의 뒤에서 벌어진 일을 전해 듣고 웃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 여성이 넘어지는 모습은 생방송 카메라를 통해 미 전역에 방송됐다. 기자는 이 사실을 모른 채 진지한 표정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다. 여성은 바닥에서 일어난 후 자전거를 다시 타고 자리를 떠난다.
 
화면이 앵커가 있는 스튜디오를 비추자 앵커는 이 여성의 모습을 본 듯 미소를 머금고 있다. 기자는 자신의 뒤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뒤늦게 듣고 뒤를 돌아보며 웃는다.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SNS)상에 공유된 후 몇 시간 만에 조회수 60만회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해당 기자도 이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하며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생방송에서 넘어지는 불행한 순간. 다행히도 그녀는 일어나서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있었다"고 적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