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븐일레븐, 친환경 PB생수 사면 '시그니엘 숙박권' 준다

중앙일보 2021.05.18 10:26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자체 브랜드(PB) 생수의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세븐일레븐은 18일 “ESG경영 강화를 위해 무(無) 라벨PB 생수 ‘얼쑤얼水’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무라벨 생수 ‘얼쑤얼水’는 지구를 뜻하는 영어 ‘Earth’와 물 ‘수(水)’가 합쳐진 말이다. ‘지구를 지키는 물’이라는 뜻에, 친환경 상품을 이용하고 환경을 지키면 어깨춤이 절로 난다는 의미를 더했다. '얼쑤얼水'는 완전히 투명한 무지 형태의 패키지다. 상품 표면에는 라벨은 물론 어떤 인쇄물도 표기되어 있지 않다. 용량, 수원지 등 상품 필수표기항목은 병뚜껑 라벨지에 표시했다. 또 병뚜껑에 여우와 남생이 같은 7종의 멸종위기 동물 그림을 넣었다.  
 
세븐일레븐의 친환경 무(無)라벨 생수 얼쑤얼水.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의 친환경 무(無)라벨 생수 얼쑤얼水.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은 ‘얼쑤얼水’ 출시를 기념해 내달 다양한 고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인스타그램 ‘얼쑤얼水 마시고 호캉스가자’ 이벤트는 6월 1일부터7월 18일까지 7주간 진행된다. ‘얼쑤얼水’의 멸종위기 동물 7종 병뚜껑을 모아 환경보호 메시지와 함께 인증샷을 올리면 행사 기간 중 매주 7명씩 추첨해 총 49명에게 시그니엘 호텔 숙박권을 제공한다. 또 6월 한 달간 ‘얼쑤얼水’를 산 뒤 세븐일레븐 모바일 앱을 통해 스탬프를 7회 적립하면 추첨으로 1000명에게 야미(Yummy) 보냉백을 준다. 삼각김밥 베스트 5종 구매 시 ‘얼쑤얼水 500㎖’를 무료로 주는 행사도 다음 달 8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한다.  
 
고상봉 세븐일레븐 음료주튜팀장은 “얼쑤얼水는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현대인들에게 상품적ㆍ사회적 가치 모두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분리수거가 쉬운 만큼 플라스틱 폐기량을 낮추고 재활용률도 크게 높일 수 있는 착한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