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민호 9회 역전 2타점 2루타, 프로야구 삼성 선두 수성

중앙일보 2021.05.17 21:38
9회 초 투아웃에서 2타점 역전타를 때려낸 뒤 기뻐하는 삼성 강민호. [뉴스1]

9회 초 투아웃에서 2타점 역전타를 때려낸 뒤 기뻐하는 삼성 강민호. [뉴스1]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9회 역전쇼를 펼치며 선두를 지켜냈다. 베테랑 강민호가 결승타를 때려냈다.
 

마무리 오승환 시즌 12세이브

삼성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2연패에서 벗어난 삼성(22승15패)은 NC 다이노스(20승15패)를 1경기 차로 제치고 1위를 지켰다. LG는 선두 등극의 기회를 놓치고 3위(20승16패)로 한 계단 내려섰다.
 
중반까지 삼성은 LG 선발 케이시 켈리에 압도당했다. 삼성 타자들은 켈리 상대로 7이닝 동안 안타 2개, 볼넷 1개를 얻는데 그쳤다. 8회까지 2루 한 번 밟아 보지 못했다.
 
하지만 마운드가 잘 버텼다. 선발 이승민은 정주현에게 솔로홈런 하나만 내줬을 뿐 4회까지 2안타 3볼넷 1실점으로 막았다. 이어 등판한 이승현(등번호 54)-장필준-심창민-최지광이 추가점을 주지 않고 1이닝씩을 이어던졌다.
 
그리고 9회 초 삼성 타선이 LG 마무리 고우석을 무너트렸다. 구자욱이 볼넷, 호세 피렐라가 만든 2사 1, 3루에서 강민호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2타점 역전 2루타. 이원석의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구원 1위인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9회 말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시즌 12호 세이브.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