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5·18 메시지에…"자격 없다" 너도나도 달려든 여권

중앙일보 2021.05.17 18:55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지난 4월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차려진 2021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지난 4월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차려진 2021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메시지에 대해 여권에서 일제히 거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한마디로 ‘뜬금없고, 자격 없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한 여권의 반발은 그의 정치적 행보의 무게감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은 수십 년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지속해서 왜곡하고 폄훼한 지만원 씨를 무혐의 처분했다”며 “뻔히 보이는 봐주기 처분한 윤 전 총장은 5·18 정신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의 앞잡이가 돼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검찰, 선택적 수사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해서 민주주의를 훼손하려 했었던 정치검찰이 무슨 낯으로 5·18정신과 헌법정신을 운운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민주주의 파괴자들이 쉽게 ‘자유’와 ‘민주주의’를 갖다 쓰고 내동댕이친다”며 “5·18 정신을 들먹이기 전에 목숨을 건 저항과 함께하려는 대동의 정신을 조금이라도 이해하려는 노력을 진심으로 보여라”고 말했다.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독재에 맞서 싸우면서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이 아는 체하며 함부로 말하는 것을 보니 헛웃음이 나온다”며 “독재-민주 구도는 더는 유효하지 않다는 말이 나온 지 언제인데, 이건 뭐 복고도 아니고 뭐라 해야 할지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검찰은 군부의 시녀로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민주인사와 학생들을 탄압했다"며 “윤석열은 역대 최악의 총장이자 정치검사”라고 꼬집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검찰은 군사독재 시절 정권 하수인으로 민주주의에 대한 국민 열망을 탄압하는 데 앞장섰던 조직”이라며 “그 수장이었던 이가 마치 자유민주주의 투사인양 5·18이 현재 진행 중이라며 독재와 전제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운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정치 행보로 일관하던 전직 검사의 뜬금없는 메시지는 과연 무엇을 노린 것인지 짐작하기 어렵지 않지만, 도무지 그 자격과 진심을 알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16일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어떤 형태의 독재나 전제든, 이에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5·18 메시지를 던진 것은 결국 대권 행보 개시 시점이 다가왔음을 알린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