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美 방문, 백신생산 글로벌허브 계기 삼겠다"

중앙일보 2021.05.17 16:09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1년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회복·포용·도약의 길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며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민생 전반의 온기로 확산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라며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민의 삶과 가장 직결된 일자리 회복이 급선무"라며 "다행히 최근 일자리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고, 4월 취업자 수는 6년 8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을 기록, 청년층 취업자 수가 2000년 8월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하는 등 매우 긍정적인 변화가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며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곧 분배지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된다"며 "정부는 그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 등 임기 마지막까지 포용적 회복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