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쓰레기 감량으로 동작이 깨끗해진다…특별한 자원순환, 종량제봉투 실명제

중앙일보 2021.05.17 15:14
서울시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지난해부터 올바른 분리배출 확산에 솔선수범해 공공기관과 유관기관에서 시행하는 종량제봉투 실명제를 다음 달부터 민간까지 확대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공공기관‧유관기관 441개소는 의무, 편의점‧주유소 등 315개소는 자율화
배출시 종량제봉투에 부서(사업장)명을 반드시 적어 부착해야…미이행시 수거거부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소비패턴의 변화로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25년 수도권매립지 매립장 사용기간 종료에 따른 쓰레기 처리 안전성을 위협받는 등 적극적인 생활쓰레기 감량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마련됐다.
 
종량제봉투 실명제는 공공기관 등에서 배출하는 종량제봉투에 부서(기관)명을 적어 어떻게 쓰레기를 배출하는지, 재활용품‧음식물쓰레기 혼입여부를 엄격하게 파악‧관리하는 제도이다.
 
구는 올해부터 의무대상을 구청, 보건소, 동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50개소와 동작구시설관리공단, 동작문화‧복지재단, 어린이집, 경로당 등 유관기관 391개소 등 총 441개소로 확대해 시행한다.
 
이와 함께 관내 편의점 305개소, 주유소 10개소 등 민간업체 315개소에는 시범운영 후 자율 시행한다.
 
구는 공공기관, 유관기관의 전 부서와 동주민센터 등에 실명제 담당자를 지정하고, 쓰레기 배출시 반드시 종량제봉투에 부서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부착하도록 지도‧관리하게 한다.
 
아울러, 점검반을 편성해 부서명 기재여부 확인, 재활용품 혼입여부, 재활용품 분리배출 실태, 종이컵 사용 자제 등을 점검하고 미이행 부서(동주민센터)는 경고조치하고 수거를 거부한다.
 
민간업체에 대해서는 생활쓰레기 감량, 쓰레기 처리실태 및 올바른 분리배출 등 컨설팅을 실시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실명제 스티커를 포함한 안내문을 배부한다.
 
최승백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유관기관부터 솔선수범해 생활쓰레기가 감량되고 올바른 분리배출 인식이 널리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달부터 스마트 배출‧수거 통합관리시스템 ‘손쉽게 버리Go’를 구축해 주민이 QR코드를 활용, 배출부터 결제까지 전과정을 간편하게 24시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