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평구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5개년 계획 추진 28개 사업에 1천223억 투입

중앙일보 2021.05.17 15:10
인천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17일 오는 2025년까지 이어지는 ‘제2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추진한다.
 
이번 정책은 점차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과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부평구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제1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진행했다.
 
구는 2차 시행계획을 통해 중앙정부와 인천시, 부평구 상위 계획 등과의 연계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1차 계획의 성과평가와 기후변화 전망, 영향분석, 취약성 및 리스크 평가 등을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확대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실시할 예정이다.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적용하는 이번 계획은 ‘기후 위기를 더불어 이겨내는 안전 부평’을 비전으로 건강, 재난·재해, 국토·연안, 인프라·국제협력, 교육 및 홍보 등 5개 부문 2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세부 사업으로는 굴포천을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 생태계를 회복시키고, 재난·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및 모니터링 기반을 조성한다는 목표다.
 
또 기후변화 적응능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교육과 홍보, 지역주민들을 위한 지속적인 건강관리,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도시농업 등으로 생활 속 기후변화 적응을 실천하고 기후탄력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기반도 강화할 예정이다.
 
신규 사업으로는 전통시장 내 극한기후 대피소 마련 및 대기질 측정기(신호등)설치, 도로의 열섬 효과와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차량 운행 등의 사업이 선정됐다.
 
확대·지속 사업은 폭염과 한파로부터 기후변화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무더위쉼터·그늘막쉼터·버스정류소 바람막이 등 ‘시설물 설치’, 자연재해로부터 주민의 재산을 지키기 위한 ‘풍수해 보험 활성화 사업’,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취약계층 대상 고효율 조명 교체, 생활권 내 공원 및 녹지 공간 확충으로 다양한 생태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등이다.
 
향후 5년간 28개 사업에 투입하는 사업비는 총 1천223억여 원이며, 이 중 녹지와 하천을 확충하고 관리하는 국토·연안 부문의 사업비가 전체 예산의 약 6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재난·재해 부문이 30%를 차지하고 있다.
 
부평구는 이번 계획의 연차별 이행관리를 통해 매년 추진사항을 모니터링 및 평가하고, 그 결과를 환류해 계획을 발전·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으로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며 “부평이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평구의 미래 기온상승 정도는 우리나라 전체 기온상승 속도와 비슷하지만, 강수량 증가율은 우리나라 전체 평균보다 높아 향후 강수량으로 인한 영향이 커질 것으로 구는 예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