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광주에 2-1 짜릿한 역전승으로 7위 도약

중앙일보 2021.05.15 22:02
K리그

K리그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최하위 광주FC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7위로 도약했다.
 
인천은 1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광주를 2-1로 꺾었다. 인천은 승점 18을 기록하며 7위(5승 3무 8패)로 세 계단 순위가 상승했다. 4연패에 빠진 광주는 최하위(승점 13·4승 1무 10패)에 머물렀다.
 
광주는 무릎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가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엄원상이 전반 23분 선제골을 뽑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네게바를 투입한 인천은 후반 3분 만에 동점골을 넣었다. 강윤구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무고사가 방향만 바꿔 헤딩골을 기록했다. 부친상을 당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까지 받아 시즌 초 자리를 비운 무고사가 그라운드에 복귀한 뒤 5경기 만에 신고한 시즌 1호 골이었다.
 
인천은 후반 44분 무고사의 침투 패스를 송시우가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송시우는 올 시즌 14경기째 만에 처음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광주로선 마지막 수비 과정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강원 FC와 수원 FC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강원은 이날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해 7경기(4무 3패) 연속 승리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