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현진 "MBC 맛 간지 오래다"…'박성제 논란' 친정에 일침

중앙일보 2021.05.15 19:20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박성제 MBC 사장이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을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한 데 대해 “사장의 실수로 ‘MBC 맛 간 지 오래’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했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MBC 아나운서 출신이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맥락의 오해라고 본인 페이스북에 해명했는데 대형 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속말을 공적 자리에서 분별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뒤늦게라도 사과했으니 잘했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전날인 14일 한국언론학회 강연에서 “우리 사회의 정파적 이해관계나 젠더에 따라 갈등이 있는데 그걸 무비판적으로 똑같이 중계하는 게 공영방송의 역할인가”라며 “예를 들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 된 공영방송인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 사장은 자신의 발언이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폄훼 논란으로 이어지자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 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인정한다”며 “아무쪼록 제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달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