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도심서 ‘로봇 배달’ 하는 배민…아파트 단지로도 확대

중앙일보 2021.05.14 10:35
서울 종로구 광화문 D타워에서 우아한형제들의 실내 자율 주행 배달 로봇의 커피 배달 모습. [사진 우아한형제들]

서울 종로구 광화문 D타워에서 우아한형제들의 실내 자율 주행 배달 로봇의 커피 배달 모습. [사진 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이 서울 광화문에서 ‘로봇 배달’을 시작한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건설업체 DL이앤씨(옛 대림산업 건설사업부문)와 업무협약을 맺고 DL이앤씨가 지은 건물에서 자율 주행 배송 로봇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첫 운행은 다음 달 서울 종로구 청진동 광화문 D타워에서 이뤄진다. D타워엔 현재 13개 기업의 4000여명이 상주 근무 중이다. 배민은 배송 로봇 ‘딜리타워’를 통해 이 건물 지하 1층 카페에서 각 층 사무실로 음식과 음료를 나른다. 처음에는 로봇 한 대만 투입하지만, 이용 추이에 따라 대수를 늘리고 이용 매장도 건물 내 다른 카페나 음식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로봇 배달은 비대면 시대에 고객 편의를 높이고 새로운 배달 수요를 창출해낼 서비스”라며 “대형 건물 내 10여대 이상의 엘리베이터가 있는 상황에서도 배달 로봇이 원활히 배달할 수 있는지 검증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자율 주행 기술의 발전과 함께 주거·상업·업무 공간 속으로 서비스 로봇이 빠르게 들어갈 것”이라며 “자율 주행 로봇 서비스 등 관련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딜리타워뿐 아니라 실외 자율 주행 배달 로봇 ‘딜리라이브’를 DL이앤씨 아파트 단지에서 시범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우아한형제들은 그동안 서울 잠실 본사에서 사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딜리타워를 시범 운영해왔다. 딜리라이브 역시 2019년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 이어 지난해 경기 수원 광교 앨리웨이 상가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