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에 "교민 피해 없어"

중앙일보 2021.05.13 17:54
지난 12일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자치지구인 가자시 남부의 칸 유니쉬 지역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타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12일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자치지구인 가자시 남부의 칸 유니쉬 지역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타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충돌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우리 교민의 피해는 없다고 확인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들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상황"이라며 "이스라엘 대사관이나 팔레스타인 관할 사무소에 한인 연락망을 통해 안전사항을 지속적으로 공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1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계속된 가자지구 공습으로 현재까지 어린이 16명을 포함해 최소 65명의 사망자와 365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역에는 우리 교민 470여 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