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평택항 참사' 이선호씨 유족 만나 위로

중앙일보 2021.05.13 17:35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선호씨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선호씨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평택항에서 일하다 산재사고로 숨진 고(故) 이선호씨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이날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가시설 안에서 일어난 사고인데 사전에 안전관리가 부족했을 뿐 아니라 사후 조치들도 미흡한 점들이 많았다"며 "노동자들이 안전에 대한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산업 안전을 더 살피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에 이선호씨 부친은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있어야겠지만, 제발 이제는 이런 사고를 끝내야 한다"며 "이번 조문으로 우리 아이가 억울한 마음을 많이 덜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내부회의에서도 "이번 사고가 평택항이라는 공공 영역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고용노동부 뿐 아니라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와 기관이 비상하게 대처해서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씨는 지난달 22일 평택항 화물 적재 작업 중 컨테이너 날개에 깔려 숨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