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자기 박준영' 물러나게 한 文…野 "朴만으론 못 끝낸다"

중앙일보 2021.05.13 17:24
정국의 핵이던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문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한 발 물러서는 결정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는 이날 주영국대사관 재직 당시 배우자의 도자기 반입 의혹과 관련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와 맞지 않는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는 내용의 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실상 청와대와의 조율에 의한 사퇴 표명이다. 
 
14일까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하며 세 후보자 임명 강행 의사를 내비쳤던 문 대통령이지만 결국 야당이 ‘부적격’으로 낙인찍은 세 명의 후보자들 중 한 명을 물러나게 한 모양새다. 
 
청와대는 나머지 장관 두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한 명 자진사퇴했으니 나머지는 임명하겠다는 식의 숫자놀음은 안된다. 자격이 안되는 사람은 장관이 돼선 안된다"(김기현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고 반발하며 문 대통령 면담까지 요구하고 있어 정국의 긴장감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14일 청와대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에 항의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 사퇴했다. 박 장관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 짐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뉴스1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 사퇴했다. 박 장관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 짐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뉴스1

박 후보자의 낙마는 지난달 16일 지명 이후 한달만이다. 해수부 차관 출신인 박 후보자는 당초 무난한 청문회 통과가 예견됐지만, 주영국 대사관 재직 당시 배우자가 1250점의 도자기를 이삿짐으로 반입해 판매했다는 '도자기 의혹'을 결국 넘지 못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박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문 대통령이 국회의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박 후보자도 여당내 논의 상황을 인지한 상태로 청와대와 소통해 사퇴의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자진사퇴 형식이지만 문 대통령의 의사가 반영된 결정이었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의 결정엔 여당내부에서 "1명 정도는 희생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청와대는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당·청 간의 불혐화음 논란을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간에 한 번도 이견이 노출된 적이 없다”며 “당대표와 원내대표를 통해 들은 당내 여론과 문 대통령이 생각했던 판단과의 간극은 거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주말 ‘한 명 정도의 사퇴는 불가피해 보인다’는 당내 여론이 이미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고, 문 대통령은 이에 '여야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판단하자'고 답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주말 종합 보고를 통해 일부 인사의 낙마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을 문 대통령이 이미 알고 있었단 설명이다. 임명 강행 의사로 비쳐진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여당이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청했기 때문에 시간을 드린 것이고, 시한을 금요일(14일)로 정한 것도 여당과 협의한 결과”라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우원식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우원식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다만 후보자 3명 모두에게 상당한 애정을 갖고 있었던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이것(낙마)을 결론 내놓고 임하지 말라”고 지시했고, 지난 10일 4주년 연설에서 후보자들을 옹호하며 인사청문 제도를 비판한 것도 같은 맥락이었다는 것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아닌 왜 박 후보자가 사퇴했는지와 관련해 여권 관계자는 "임 후보자가 더 문제가 많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여성 장관이 부족하다는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안다"며 "논란을 빨리 가라앉히는 방향의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의 사퇴 이후 청와대는 "국회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한 청문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하기를 기대한다"며 야당을 압박했다. 특히 “한번 재송부 기한이 정해지면 더 연장이 안 된다”며 청문보고서 채택과 무관하게 임·노 후보자를 임명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노형욱 국토부, 박준영 해수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왼쪽 사진부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노형욱 국토부, 박준영 해수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왼쪽 사진부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당 새 지도부와 첫 청와대 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이 제기한 인사청문회 제도 개편 이슈가 이 자리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