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산업기술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참여

중앙일보 2021.05.13 16:26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이하 산기대)가 교육부 주관‘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에서 ‘지능형로봇’분야의 참여대학으로 선정됐다.
 
산기대는 한양대 에리카를 주관대학으로 광운대, 부경대, 상명대, 조선대, 영진전문대와 함께 지능형로봇분야 연합체(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총 46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신기술분야 8개 연합체로 각 연합체는 올해 102억 원의 예산이 배정된다.  
 
이번 사업은 공유대학 체계 구축을 통해 2026년까지 인공지능, 빅데이터,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 헬스, 실감미디어(VR/AR), 지능형 로봇, 에너지 신산업 등 8개 신기술 분야 10만 명의 인재양성을 목표로 한다.
 
산기대는 이번 사업에서 메카트로닉스공학과를 주축으로 기계설계공학과와 전자공학부가 참여해 디지털기반의 공유교육과정과 공유학사제도 운영을 통해‘지능형 로봇’분야의 초·중급  및 고급 인재를 동시에 양성할 계획이다.
 
산기대  정명진 사업단장은“혁신공유대학사업을 통해 내년부터 학부제로 변경되는 메카트로닉스공학부의 AI로봇 전공이 구심점이 되어 시흥스마트허브 내 기업에 필요한 산업용 제조로봇 전문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라며 “매년 100여명의 지능형 로봇 고급인재를 배출하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 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여러 대학의 신기술분야 교육자원을 활용해 국가 수준의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양질의 교육과정 등을 개발·운영하고 전공이나 소속에 관계없이 희망학생에게 교육과정을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