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삼공사, 챔프전 우승 이끈 김승기 감독과 재계약

중앙일보 2021.05.13 15:51
인삼공사가 김승기 감독과 2년 재계약했다. 김 감독은 올 시즌 챔프전 우승을 이끌었다. [뉴스1]

인삼공사가 김승기 감독과 2년 재계약했다. 김 감독은 올 시즌 챔프전 우승을 이끌었다. [뉴스1]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올 시즌 챔피언을 이끈 김승기 감독과 재계약했다. 
 

역동적인 팀 이끌어 2년 재계약

인삼공사는 구단은 13일 "김승기 감독, 손규완, 손창환 코치와 2년간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기간 외 조건은 상호 합의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승기 감독은 2015년 인삼공사 사령탑에 선임됐다. 이후 6시즌 간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플레이오프에서 24승 10패, 승률 70.6%로 프로농구 역대 감독 중 1위로 승부사 면모를 과시했다. 
 
올 시즌인 2020~21시즌에는 6강 플레이오프부터 챔피언결정전까지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10전 전승 우승'을 이뤘다. 
 
인삼공사는 "압박과 스틸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이며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구축해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김승기 감독은 "지난 6년간 '6년근 인삼'을 재배하는 것처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더 큰 목표를 바라보고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