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 코로나19 막을 수 있었다…2020년 2월은 잃어버린 달”

중앙일보 2021.05.12 23:05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로 주목 받았다.  [AFP=연합뉴스]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로 주목 받았다. [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각국의 늑장 대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초기 확산을 키웠다는 평가가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준비 및 대응을 위한 독립적 패널’(IPPR)은 12일(현지시간) 이 런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마지막 팬데믹으로 하자'(COVID-19: Make it the Last Pandemic)’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IPPR를 이끈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기자 회견에서 “코로나19 사태는 신속하게 대응했더라면 예방 가능한 재난이었다”면서 “이번 팬데믹은 전 세계의 늑장 대응, 준비 미흡, 무수한 실패와 격차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IPPR은 보고서에서 2019년 12월 말 기원을 알 수 없는 폐렴의 집단 감염 첫 보고부터 WHO의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포한 2020년 1월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기 직전인 2020년 2월을 “잃어버린 한 달”이라고 명명했다. 당시 너무 많은 국가들이 전염병 경보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기로 하면서 팬데믹을 막을 기회를 놓쳐버렸다는 것이다. 
 
팬데믹 선포 이후 대응도 문제로 지목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에서 분명히 지연이 있었지만, 각국에서도 지연이 있었는 지적이다.
 
클라크 총리는 “일부 국가는 중환자실 병상이 차기 시작한 뒤에야 더 많은 조치를 취했다”면서 “코로나19 여파를 막기엔 이미 너무 늦은 때였다. 말 그대로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세계 정치 리더십의 부재, WHO의 비일관적이고 불충분한 대응, 권한 부족, 경보체계 작동 지연 등이 뒤섞이면서 총체적 난국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IPPR은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 재발 방지를 위해 WHO를 비롯한 각국 지도자들이 모여 팬데믹 대응을 위한 대대적인 개혁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WHO에 팬데믹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승인 없이도 공표할 수 있도록 권한을 주고, 최단 기간 전문가를 파견해 조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WHO와 세계무역기구(WTO)가 나서서 백신 제조사와 생산국의 자발적 허가와 기술 이전 합의를 이끌어야 한다고 제안 했다. 
 
또 부유국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에 백신을 기부하고, 코로나19 등 팬데믹 대비를 위한 새 조직에 자금 지원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해 5월 세계보건총회(WHA) 194개 회원국 결의로 꾸려진 IPPR은 WHO와 각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독립적으로 조사해 왔다. 13명으로 구성된 IPPR은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와 엘런 존슨 설리프 전 라이베리아 대통령이 공동 의장을 맡고 있다. 중국 최고의 호흡기 질병 권위자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도 IPPR에 참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