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출력 배터리용 니켈(Ni) 때문에?"…천안서 킥보드 폭발, 주민 대피

중앙일보 2021.05.12 13:40
12일 오전 6시 52분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다가동 한 아파트 A씨 집에서 불이 나 내부 70여㎡ 등을 태운 뒤 20분 만에 꺼졌다.

전동 킥보드 폭발로 사망까지

 
서울 금천구의 한 건물에서 충전 중인 전동킥보드의 배터리가 폭발해 화재가 발생했다. 중앙포토

서울 금천구의 한 건물에서 충전 중인 전동킥보드의 배터리가 폭발해 화재가 발생했다. 중앙포토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민 27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일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집 안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 났다"는 A씨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전동 킥보드 배터리 폭발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9시20분쯤 부산시 동래구 낙민동 B씨 집에 있던 전동 킥보드에서도 펑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 B씨는 경찰에서 “2년 전 구매한 중국산 중고 킥보드를 최근 석 달가량 타지 않다가 충전을 하던 중 배터리가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전동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킥보드 결함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19일 서울 강북구의 한 대세대 주택에서 불이나 60대 남성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년 전 구매한 중국산 킥보드에서 불이 났다는 이 60대 남성의 진술에 따라 전동 킥보드 배터리가 과열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9월 광주광역시 한 아파트에선 충전 중이던 킥보드에서 불이나 50대 부부가 사망하기도 했다. 
 
서울 을지로3가에 공유 전동킥보드가 세워져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시스

서울 을지로3가에 공유 전동킥보드가 세워져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시스

전문가 "배터리 안전성 의심"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 등에 따르면 해마다 10여 건의 전동 킥보드 화재·폭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 가운데 90% 이상은 충전 중 발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전동 킥보드에 사용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전성을 의심하고 있다. 또 배터리가 운행 중 충격을 받아 손상되면, 전기가 통하는 물질(전해질)이 흘러나와 화재에 취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 구리소방서 소속 강경석(책임 저자)·최재원 화재 조사관은 최근 '압력 셀을 활용한 전동킥보드에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 양극재의 화재위험성 분석 기법 연구'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전기차나 전동킥보드 등 고출력 성능이 필요한 배터리에는 니켈(Ni) 함량이 높은 양극재를 사용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 시민이 인도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다. 뉴스1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 시민이 인도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다. 뉴스1

강 조사관 등은 시중에 유통되는 전동킥보드 배터리를 실험해 분석한 결과 대부분 니켈 고함량 양극재 리튬배터리를 사용하나 열 안전성은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 조사관은 “배터리에 니켈이 많이 들어갈수록 배터리 용량은 올릴 수 있다”며 “하지만 열에 취약할 수 있어 높은 수준의 기술력과 이를 보장하기 위한 인증 절차를 까다롭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리튬이온배터리의 특성상 불이 나면 내부 주요 구성물이 녹아 없어져 정확한 발화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강 조사관은 "리튬이온배터리 폭발 사고는 앞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배터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전동 킥보드를 이용하고 안전장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