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똥 바르면 코로나 치료"…인도 '엽기 방역'에 전문가 경악

중앙일보 2021.05.11 17:01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남성들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예방 면역력을 높여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남성들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예방 면역력을 높여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의료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소똥을 바르는 민간요법을 금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의 일부 힌두교도들은 매주 한 번씩 축사를 찾아 소똥과 오줌을 몸에 바르고 있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예방 면역력을 높여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예방 면역력을 높여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들은 소똥을 바르면 면역력을 높이고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된다고 믿는다. 그래서 몸에 발린 똥과 오줌이 마르기를 기다리면서 소를 껴안기도 하고 에너지를 끌어올리기 위해 요가도 한다. 그런 다음 우유나 버터밀크로 씻어낸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소젖으로 씻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한 뒤 소젖으로 씻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세기 동안 일부 힌두교도는 암소를 어머니 같은 존재로 신성시하며 암소에게서 나온 것들은 무엇이든 특별한 효능을 가졌다고 믿는다. 집 청소를 하거나 제례를 치를 때 소똥을 사용하기도 한다. 일부 지역에서는 소의 똥과 오줌으로 만든 약과 비누 등도 팔린다.
 
그러나 인도와 세계 각국의 의사와 과학자들은 이런 ‘대체요법’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인도 의료계는 “소똥을 몸에 바르는 행위는 오히려 다른 질병을 퍼뜨릴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의사협회장 JA 자이알랄 박사는 “소의 똥이나 오줌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높여준다는 구체적인 과학적 증거는 없다”며 “그것은 순전히 신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의 똥과 오줌을 몸에 마구 바르면 다른 질병이 동물에서 사람으로 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각 주의 집계치 합산)는 32만994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 수는 2299만2517명이며, 신규 사망자 수는 3876명으로 파악됐다.
 
한편 인도는 2014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국민당(BJP)이 집권한 후 힌두민족주의 분위기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 인도에서는 인구의 80%가 힌두교를 믿는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위해 몸에 소똥을 바른 뒤 소를 만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아마다바드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호소에서 한 남성이 지난 9일(현지시간) ‘소똥 치료’를 위해 몸에 소똥을 바른 뒤 소를 만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