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시장, 이수정 교수에게 성희롱 예방 교육 받는다

중앙일보 2021.05.11 11:30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비전 2030 위원회 발대식'에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교수는 민간위원으로 위촉됐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비전 2030 위원회 발대식'에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교수는 민간위원으로 위촉됐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후 첫 성희롱 예방 교육을 받는 가운데 향후 서울시의 성희롱·성폭력 대응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시장실과 비서실에서 성폭력 사건이 일어난 데다 서울시의 대처 미흡이 지적받은 바 있어서다.

서울시 “미이수 직원, 승진 제한”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11일 오후 3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3급 이상 간부, 비서진 등 직원 40여 명과 함께 ‘2021년 상반기 성인지·성희롱 예방 특별교육’을 받는다. 오 시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성인지·성희롱 예방 교육이다. 
 
강사로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나서 ‘성인지 감수성 제고와 직장 내 성희롱(성적 괴롭힘) 예방’을 주제로 2시간 동안 강의한다. 이 교수는 오 시장이 새롭게 꾸린 ‘서울비전 2030 위원회’의 민간위원이기도 하다. 서울시는 “앞으로 3급 이상 간부의 교육 이수 현황을 공개하는 등 성희롱 예방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吳 “솔선수범”, 강사는 이수정 교수 

이날 교육에 참석하지 못한 간부들은 오는 13일 교육을 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반 직원들은 대면 교육 대신 내부 방송과 인터넷 행정 포털에서 강의를 볼 수 있게 했다. 교육은 하반기에도 이뤄진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는 박 전 시장 사건을 계기로 성차별·성희롱 근절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난해 12월 후속 대책을 내놓으면서 예방 교육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시장단과 3급 이상 고위관리자에 대해 맞춤형 특별교육을 하고, 상대적으로 관리가 미흡했던 별정직과 임기제 공무원에 대한 교육이수 현황을 별도 관리한다는 내용이다. 
 
오 시장은 지난달 20일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본청과 사업소·공사·공단·출연기관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100% 의무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직무대리는 “시장님이 솔선수범하겠다고 해 교육에 참여하는 것으로 안다”며 “3급 이상 간부는 교육 이수 현황을 공개하고 일반 직원들도 교육을 이수하지 않으면 승진에 제한을 둘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 전 시장 시절 서울시는 시장 비서진과 별정직 직원들의 성희롱 예방 교육 참여를 개인 의사에 맡기는 등 엄격하게 관리하지 않았다. 올해부터는 별정직뿐 아니라 직원들의 교육 이수를 엄격히 관리해 법정이수시간을 100% 채우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수율은 80%대였다. 아울러 2차 피해 예방 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