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민씨 술자리 목격자 셋, 각기 다른 무리인데 진술 일치했다

중앙일보 2021.05.10 23:10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아들의 그림을 선물로 받은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아들의 그림을 선물로 받은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서울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당시 목격자 3명과 함께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서초 경찰서는 8일 목격자 3명을 서울 한강공원으로 불러 실종 당일 상황을 파악했다고 10일 밝혔다.  
 
목격자들은 손씨와 친구 A씨의 술자리 상황을 현장에서 설명했다. 목격자 3명은 손씨 술자리 인근에 각기 다른 집단에 속해있었다. 이들의 진술은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의 구체적 진술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1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는 민간 잠수사 3명이 동원돼 휴대전화 수색작업 등을 했다. 최연수기자

1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는 민간 잠수사 3명이 동원돼 휴대전화 수색작업 등을 했다. 최연수기자

 
손씨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수사는 조금씩 진전을 보인다. 경찰은 9일 A씨와A씨의 아버지를 참고인으로 불러 각각 10시간, 2시간에 걸쳐 조사했다. 두 사람은 각기 다른 장소에서 별도로 조사받았다.  
 
또 지난주 중 A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은 뒤 지난 주말에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실종 당일 새벽 3시 30분에 A씨와 통화한 내용 등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사라진 A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찾기 위해 한강순찰대와 기동대 등을 투입해 매일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해준·정희윤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