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아 오빠' 권순욱 감독의 고백 "복막암 4기, 2~3개월 남았다"

중앙일보 2021.05.10 22:12
가수 보아의 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40)씨. 사진 인스타그램

가수 보아의 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40)씨. 사진 인스타그램

광고, 뮤직비디오 드라마 등을 연출한 권순욱(40) 감독이 복막암 4기라고 밝혔다. 권 감독은 가수 보아의 오빠로도 잘 알려져 있다.
 
권 감독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정말 몸 상태가 너무 안 좋다는 걸 알게 됐고 의학적으로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고 한다”며 병원 진단서를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환자의 기대여명은 3~6개월 정도로 보이나 복막염이 회복되지 않는다면 이로 인해 수일 내 사망 가능한 상태”라는 내용이 담겼다.  
 
전이에 의한 복막암 4기라고 밝힌 권 감독은 “복막염으로 고생하던 작년 12월 말쯤 응급수술을 했는데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썼다.  
 
그는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는지, 왜 나에게 이런 꿈에서나 볼법한 일이 나타난 건지 믿을 수가 없지만 잠에서 깨어나면 언제나 늘 현실”이라고 호소했다. 장폐색으로 식사를 못 해 36㎏까지 몸무게가 줄었고,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한다.  
 
권 감독은 “의학적으로 이미 죽은 사람 판정하는 병원과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면서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시도 중이고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창 신나게 일해도 모자랄 나이에 불과 몇 달 전까지 멀쩡했던 나에게 젊은 나이의 암은 정말 확장 속도가 무서울 정도로 빠르다는 걸 깨닫게 됐다”며 “모두 건강관리 잘하셔서 이런 고통을 경험하지 않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보아는 “이겨낼 수 있다”며 “오빠는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이다.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맙다”는 응원 댓글을 달았다.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복막암은 2016년 전체 암 발생 건수 가운데 0.2%를 차지하는 희소 암에 속한다. 복막암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도 어렵다. 일반적으로 복막암 1‧2기의 생존율은 70~90%, 3‧4기 진행성 복막암의 경우 15~45%로 알려져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