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대엽 신임 대법관 취임…“사법부 헌신 더욱 요구되는 시대”

중앙일보 2021.05.10 13:44
천대엽 신임 대법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 제공.

천대엽 신임 대법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 제공.

천대엽(57·사법연수원 27기) 신임 대법관이 10일 취임식을 갖고 “분열과 갈등의 시대에 소외된 시민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다가서기 위한 사법부의 헌신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천 대법관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천 대법관은 “사회·경제·문화·정치적 갈등이 날로 심화하는 현실 속에서 그 소임을 잘 수행하기 위해서는 비범한 노력과 섬세한 지혜, 먼 안목과 통찰력, 사무친 기도가 필요함을 절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높은 헌법적 사명을 되새기면서 무한한 두려움과 엄숙함을 느끼고 있다”며 “어떠한 경우라도 형평의 저울이 기울어지는 일 없이 공정한 절차를 통해 올바른 시대정신과 공동체의 가치가 구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느 것 하나 감당하기 벅찬 일이지만 얕은 지식과 지혜로나마 초심으로 돌아가 성의를 다해 사법부 구성원 모두와 힘을 합해 맡은바 저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출신의 천 대법관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5년 서울지법 동부지원에서 판사 근무를 시작했다. 부산지법·부산고법 부장판사 및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양형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임명동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했다.
 
천 대법관은 검찰 출신 박상옥(65·11기) 전 대법관의 후임으로 취임했다. 이에 따라 대법원의 14명 대법관 중 검찰 출신은 사라졌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