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웅 "홍준표 시한폭탄 안고 살건가…복당 순간 윤석열 안와"[스팟 인터뷰]

중앙일보 2021.05.10 05:00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초선 당대표 불가론’에 대해 당사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9일 “남의 당 일에 상관 말라”며 발끈했다.
 
이날 두 사람의 설전은 홍 의원이 당 대표 경선에 도전장을 낸 김 의원을 저격하는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된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는 건 무리”라며 “정치 선배들 험담하고 외부 인사들에 기대어 떠보려고 하는데,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더 공부하라”고 썼다.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인 김웅 의원이 지난 4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로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조언을 구하기 위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인사하며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인 김웅 의원이 지난 4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로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조언을 구하기 위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인사하며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에 대한 입장을 김 의원에게 물었더니 첫 반응이 “홍 의원은 제발 남의 당 일에 상관하지 말라”는 일갈이었다. 이어 “막말하는 분만 당에 없으면 초선이 당 대표를 해도 당이 순항할 것”이라며 “당의 구태를 쇄신하겠다는 내 주장은 험담이고, 내게 저주를 퍼부은 홍 의원 글은 미담이냐”라고 반문했다. 다음은 김 의원과의 주요 일문일답.
 
외부인사에 의존한다는 홍 의원 비판은.
“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지난 7일 만난 걸 못마땅하게 보는 것 같은데 그 분은 당 소속 인사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은 이미 많은 당내 주자들이 제안했다.”
온실 속 꽃으로도 비유됐는데.
“내 지역구인 서울 송파갑과 홍 의원의 대구 수성을 중 어디가 더 온실이냐.”
공부를 더 하라는 말도 들었는데.
“당을 망친 그런 정치 경륜은 배우지 않겠다.”
 
홍 의원은 느닷없이 왜 이런 글을 올렸을까. 김 의원은 “그의 복당에 부정적인 나를 이참에 길들여 보겠다는 것”이라고 받아들였다. 이어 “오히려 난 ‘홍 의원이 변하겠다고만 하면 받아주겠다’고 복당의 길을 열어줬는데, 오늘 보듯 그분 참 안 변하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무소속 횽준표 의원이 지난 3월 18일 서울 용강동 마포포럼에서 열린 제26차 "더좋은 세상으로"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무소속 횽준표 의원이 지난 3월 18일 서울 용강동 마포포럼에서 열린 제26차 "더좋은 세상으로"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의원 등 초·재선 그룹에선 당 쇄신 및 중도 확장성 등을 이유로 홍 의원 복당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우세하다. 반면 다선 의원들은 보수통합 차원에서 복당시켜야 한다는 이들이 많다.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대표 주자인 주호영·조경태·조해진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10일 관련 회견을 여는 홍 의원은 복당 직후 대선에 재도전할 확률이 높은데, 이 경우 현재 당 밖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에 대한 저항력이 거세질 수 있다. 김 의원은 “홍 의원이 복당하는 순간부터 당이 시한폭탄을 안고 살게 되는데, 윤 전 총장이나 다른 유력 인사들이 이런 당에 오겠나”라고 우려했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과의 회동에 대해선 “내심 ‘내가 세상 물정 모르고 당 대표에 나서는 건가’라는 고민이 컸다”면서도 “만남 후 영남을 볼모 삼아 단물만 빠는 인사에 당을 맡겨선 안 된다, 이번에 반드시 당의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다음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송파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송파갑은 서울에서 보수 강세지역으로 분류된다. 김 의원은 “당의 미래를 이끌겠다는 사람은 자신의 정치적 자산을 청년들에게 양보해야 한다”며 “다음 총선 때 송파 갑은 ‘퓨처 메이커’ 중 한 명이 대표할 수 있는 곳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m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