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세·부모찬스·위장전입…임혜숙, 첫 낙마 조동호와 판박이

중앙일보 2021.05.10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지연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오는 10일까지 임 후보자를 포함한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송부해야 한다. 하지만 국민의힘·정의당 등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과기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019년 3월 문재인 정부는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를 과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가 인사청문회 이후 여론이 악화하자 철회한 바 있다.
 

인사청문회서 각종 의혹 쏟아져
국민의힘·정의당 지명철회 요구

임혜숙(현)·조동호(전) 과기부 장관 후보자가 공통적으로 휘말린 의혹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임혜숙(현)·조동호(전) 과기부 장관 후보자가 공통적으로 휘말린 의혹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문 정부 최초로 낙마했던 조 교수와 현재 야당이 ‘낙마 1순위’로 꼽고 있는 임 후보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일단 학자로서 본인 연구 분야에 대한 전문성은 인정받고 있다.
 
‘도덕성’에서 야당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2019년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은 조 전 후보자를 “비리 종합 선물세트”라고 칭했다. 임 후보자에 대해 국민의힘은 “여자 조국이라는 말까지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번 정부가 발표했던 고위 공직자 인사 원칙과 상충하는 의혹이 불거졌다는 점도 동일하다.
 
임 후보자는 이중 탈세 의혹을 인정한 상태다. 2015년·2018년 귀속 연도분 종합소득세(157만4280원)를 2~5년간 납부하지 않았다. 청와대가 그를 장관 후보자로 발표하기 8일 전 체납액을 납부한 임 후보자는 “단순 실수로 일부 소득 신고를 누락했었다”는 입장이다.
 
조 전 후보자도 당시 탈세 논란이 있었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장·차남의 유학에 7억원 가까이 송금했는데 자금 출처가 불명확하다”고 지적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