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文,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철회해야”…김부겸에도 부정적

중앙일보 2021.05.09 15:50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루 앞두고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에도 부정적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역시 유보한 가운데 10일 지도부 논의를 거쳐 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배준영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이 ‘내로남불 전시회’를 TV로 지켜보며 정부에 더더욱 기대를 접은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 대변인은 특히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청문회에서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논평에서 그는 “의혹의 핵심은 라임펀드 측이 특혜를 주며 김 후보자 가족을 펀드를 뒤탈없이 운영할 뒷배로 삼은 것”이라며 “차녀 가족의 일은 알 바 아니라고 하는 김 후보자는 수상한 의혹을 방치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권 인사가 다수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인 ‘라임사태’는 수많은 투자자에게 1조6000억원의 피해를 줬다”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하지 않는 김 후보자는 총리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의 거취를 장관 후보자 3인방 문제와 연계,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는 패키지 전략을 구사하려는 움직임이다. 청와대가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에 대한 동의도 불가하다는 주장을 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당이 압도적 우위를 점한 상황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직권상정 등의 형식으로 국회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에 들어가면 수적 열세로 인해 대응 방안이 없다.
 
배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하루 앞두고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과 관련해 “흔들림 없는 국정과제의 완수와 같은 말씀으로 매듭지을 일이 아니다”며 “국정 대전환, 대도약의 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3인의 후보자들은 지명철회 하셔야 한다”며 “그것이 정부에 기대를 접은 국민들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