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총, 올 임금인상 최소화 권고…“재원 아껴 일자리 창출하자”

중앙일보 2021.05.09 14:02
지난해 9월 현대자동차는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2020년 임금협상 타결 조인식을 열었다. [사진 현대차]

지난해 9월 현대자동차는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2020년 임금협상 타결 조인식을 열었다. [사진 현대차]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임금 수준이 높은 대기업에 대해 올해 임금 인상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실적이 좋은 기업도 고정급은 최소 수준으로 올리고, 대신 그 재원을 일자리 창출에 사용하자는 취지다.
 
경총은 지난 7일 회원사를 대상으로 ‘2021년 임금조정과 기업 임금 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송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권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고용 확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체계 구축에 초점을 뒀다.
 
우선 고임금 대기업의 경우 실적이 좋더라도 기본급과 같은 고정급 인상을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상할 것을 요청했다. 경총 관계자는 “대기업 고임금 근로자의 임금이 지나치게 오를 경우 중소기업과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경총은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 대신 고용 확대에 활용해달라고 권고했다. 경총 관계자는 “현재 우리 노동시장은 민간기업 고용 부진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고, 청년층의 실업이 심각한 데다 노동시장 내 임금·근로조건 격차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이미 임금 수준이 높고 지급 여력이 있는 기업이 재원을 일자리 창출과 중소협력사를 위해 활용한다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사회통합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취업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취업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또한 경총은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을 구축하기 위해 기업의 연공 중심 임금 체계를 직무·성과 중심으로 개편해달라고 요청했다. 일의 가치와 개인의 성과, 기업 실적을 위주로 공정하고 합리적인 보상체계를 마련하자는 취지다. 경총은 이를 위해 임금 체계 변경 절차의 경직성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임금 정책에 대한 권고문과 함께 ‘기업 임금체계 개편 기본 원칙’도 기업에 전달했다. 경총이 제정한 기본 원칙은 인건비 총액을 개편 전후와 동일하게 유지하고 과도한 연공성 요소를 줄여 개인의 성과와 기업의 실적을 반영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국내 대기업의 임금은 이미 높은 수준”이라며 “우리나라 500인 이상 규모 대기업 근로자의 월 평균임금은 6097달러(약 680만원)로 일본보다 49%, 미국보다 21% 높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경제·노동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이 심해졌다는 점을 고려할 때 직무·성과 중심의 보상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