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주말에도 장관 후보 '임·박·노' 압박…"靑 인사참사"

중앙일보 2021.05.08 15:04
노형욱 국토부, 박준영 해수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노형욱 국토부, 박준영 해수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뒤 각종 의혹·불법 논란을 일으킨 후보자 '3인방'을 언급하며 낙마 압박을 가했다. 청와대의 인사참사라는 게 야당의 시각이다.
 
8일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부적격 3인방'에 대해 "비위 의혹이 넘쳐나는 인물들"이라고 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가리킨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계속된 '인사 참사'로 피해를 보는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며 "오로지 내 편 지키기, 정권 비위 의혹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민심이 아닌 대통령 의중만 살피며 청와대 인사시스템과 나라를 망가뜨린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정권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의 의미를 모르느냐"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동안만이라도 오직 국민만을 위한 국정운영에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임 후보자는 남편과 관련한 논문 의혹, 가족 동반 출장, 아파트 다운계약 의혹, 위장전입 등 각종 의혹으로 국회에서 지적 받았다. 박 후보자의 경우 배우자의 수천만원대 도자기 이삿짐 국내 반입 및 판매가 문제가 되고 있다. 노 후보자는 세종시에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은 뒤 실제로 거주하는 대신 매각해 시세차익을 남겨 논란을 일으켰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별도 논평을 통해 "국무총리가 되려면 가족 특혜 의혹부터 투명하게 밝히라"라며 "'똑같은 피해자', '프레임' 운운하며 어물쩍 넘어가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김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딸의 라임펀드 가입 여부를 인지했거나 어떤 방식으로든 개입된 것으로 드러난다면,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