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경기도 ‘땅 쪼개기’ 가짜 농부 54명 적발

중앙선데이 2021.05.08 00:20 735호 12면 지면보기
경기도 반부패 조사단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거래된 경기주택도시공사(GH) 개발지구 7732필지를 감사한 결과 농지법 위반이 의심되는 가짜 농부 54명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싼값에 농지를 산 뒤 지분을 쪼개 팔거나 불법 임대하는 등의 수법으로 581억원을 챙겼다. 경기도는 이들 중 10억원 이상의 투기 이익을 얻은 18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나머지 38명은 관할 시·군을 통해 고발하도록 조치했다. 이들이 사들인 농지는 주로 평택 현덕지구, 과천 과천지구, 남양주 왕숙1·2지구 등에 집중됐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