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라임 로비' 의혹 윤갑근 前고검장 1심서 징역 3년

중앙일보 2021.05.07 10:51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 재개를 위해 우리은행 측에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에게 1심에서 징역 3년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는 7일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윤 전 고검장의 1심 선고 공판에서 이같은 형량을 내렸다.
 
윤 전 고검장은 2019년 7월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메트로폴리탄그룹 김모 회장으로부터 '우리은행장을 만나 라임 펀드를 재판매하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고 그 대가로 법무법인 계좌로 2억2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