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소하자마자 또…한달여 만에 75차례 절도한 40대 구속

중앙일보 2021.05.06 22:30
뉴스1

뉴스1

 
출소하자마자 상습적으로 절도를 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전북 순창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A씨(42)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전북과 전남, 광주, 충청도 등을 돌며 빈 택시와 무인점포 등을 대상으로 75차례에 걸쳐 현금 6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과거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복역 후 지난달 2일 교도소를 출소한 A씨는 사람이 없는 새벽 시간대에 미리 준비한 공구를 이용해 무인점포 현금보관함이나 택시 유리창을 부순 뒤 현금을 훔쳐 달아났다.
 
A씨의 범행으로 파손된 유리창 등의 피해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미리 준비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범행했으며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며 도주하기도 했다.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수일간의 잠복 끝에 광주의 한 터미널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수일간의 잠복 끝에 피의자를 검거했다”며 “거주지가 불분명하고 상습적으로 범행해 구속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